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유 치매예방, '우유와 인지능력의 의미 있는 관계'…무슨 일?

기사 이미지


노인들이 하루 한 컵 분량의 우유와 유제품을 섭취하면 알츠하이머병(노인성 치매)·혈관성 치매 등 치매 발생 위험이 31%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화제다.

일본 규슈대학 의학대학원 니노미야 토시하루(二宮利治) 교수는 10일 '우유와 인지능력의 의미 있는 관계'를 주제로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열린 국제 심포지엄에서 이 같이 밝혔다.

니노미야 교수는 후쿠오카(福岡) 인근에 위치한 히사야마(久山)의 65세 이상 주민 1081명을 1988년12월부터 2005년11월까지 17년간 우유·유제품 섭취량과 치매와의 상관관계를 보았다.

그 결과 하루에 우유·유제품을 97∼197g 이하 섭취한 그룹에서 치매 발생 위험이 가장 낮았으며 이를 물 컵으로 환산하면 하루에 반 컵에서 한 컵 분량이다.

우유·유제품을 가장 적게 먹은 그룹(하루 44g 이하 섭취) 대비 알츠하이머병(노인성 치매) 발생 위험은 97∼197g 이하 섭취 그룹이 57%, 198g 이상 섭취 그룹이 63%, 45∼96g 이하 섭취 그룹이 64% 정도였다.

혈관성 치매 발생 위험은 하루 198g 이상과 97∼197g 이하 섭취 그룹이 낮았고 하루 44g 이하와 45∼96g 이하 섭취 그룹이 높았으나 통계적으론 그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니노미야 교수는 "일본 노인에겐 우유·유제품 섭취를 늘리는 것이 모든 종류의 치매 예방에 이롭다는 것이 우리 연구의 결론"이라며 "고혈압·당뇨병(식후 고혈당)·흡연·일부 유전 인자가 치매의 위험 요인이라면 우유·일본식 식사·운동은 예방 요인이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또 일본에서 원자폭탄 생존자 1774명을 조사한 연구에서도 우유가 혈관성 치매 예방에 효과적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소개했다. 혈관성 치매 위험은 매 5년(나이)마다 29%씩, 중년 이후 수축기(최대) 혈압이 10㎜Hg 증가할 때마다 33%씩 늘어나는 반면 중년 이후 거의 매일 우유를 섭취하면 65%나 감소한다는 것이 원폭 생존자 대상 연구(미국 노인병학회저널 2003년 51권)의 핵심 내용이다.

우유·유제품에 풍부한 미네랄인 칼슘·마그네슘이 치매 발생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결과는 이미 나왔다. 우유에 든 비타민 B12가 혈중 호모시스테인(homocysteine) 농도를 낮춰주는 것도 치매 예방에 좋다. 우유에 풍부한 유청 단백질도 지방과 인슐린 저항성을 감소시켜 결과적으로 치매 예방에 긍정적인 효과를 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DB]
우유 치매예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