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먹는 존재 안영미 "노민우와의 베드신…나는 배가 고팠다"

기사 이미지

[먹는 존재 안영미 노민우 사진=일간스포츠]


'먹는 존재 안영미 노민우'
'먹는 존재 노민우 안영미'

개그우먼 안영미와 탤런트 노민우가 베드신을 함께한 소감을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CGV에서 웹드라마 '먹는 존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안영미는 "노민우와의 베드신에서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았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노민우는 "안영미의 살결이 부드러웠다"면서 "감독님이 촬영 할 때는 부끄러워하지 말라고 하셔서 속옷을 입고 진행했다. 안영미는 이불 속에 있어서 옷을 입고 있어도 되는데 알몸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진행을 맡은 권혁수는 안영미에게 "왜 벗고 있었냐"고 물었고, 안영미는 "사실주의를 위해서 벗었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요즘은 사실주의다. 시청자 분들이 보고싶든 안보고 싶든, 나는 배가 고팠다. 나중에 후작업을 했다고 하더라"며 "너무 노골적으로 알몸으로 나오면 심의에 걸릴까봐. 그런데 왁싱을 안해서, 영화 CG팀이 함께 해주셨다고 하더라. 후작업으로 100억이 들었다는 말이 있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먹는 존재'는 1천만 이상 폭발적 조회수를 기록한 동명 웹툰을 영상화한 드라마다. 안영미, 노민우, 유소영, 이병헌 등이 출연하며 12일 밤 네이버 tv케스트를 통해 첫 방송된다.

'먹는 존재 안영미 노민우'
'먹는 존재 노민우 안영미'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