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유사수신 사기범 조희팔 소재로 영화 제작, 제목은 '쇠파리'

기사 이미지

사설/대구경북영화인협회가 만들 영화 `쇠파리`의 포스터 초안. [사진 대구경북영화인협회]


4조원대 유사수신 사기범 조희팔씨를 소재로 한 영화가 제작된다. ‘대국민 사기 방지 공익영화’라는 슬로건을 내걸고서다.

영화 제목은 ‘쇠파리’다. 제작을 맡은 대구경북영화인협회는 “가축에 달라붙어 피해를 입히는 쇠파리에 조씨 사건을 빗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발음이 조희팔씨의 ‘희팔이’와 비슷하다는 점도 감안했다.

협회는 연말까지 시나리오 각색 작업을 마무리짓고 내년 초 출연진을 확정한 뒤 내년 4월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미 메이저 배급사와 100개 이상 전국 개봉관에서 상영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제작비는 12억원. 대구시 등이 일부 지원하고 임권택 영화학교가 있는 부산 동서대가 수억원 상당의 현물을 제공하기로 했다.

영화는 조희팔이란 이름이 직접 등장하진 않지만 조씨의 사기 행태를 그대로 따라간다. 회사가 만들어지고, 희대의 사기 행각을 벌이고, 밀항해 도주하는 스토리가 모두 담긴다. 가족들이 유사수신 피해를 입은 검사가 주인공으로 나와 사기범을 쫒는다.

정치적 외압, 사기범이 검찰과 경찰 관계자들에게 뇌물을 건네는 장면, 참외농사를 짓는 농부들이 사기를 당해 힘들어하는 모습 등도 생생하게 묘사된다. 실제 촬영도 조씨 사기 사건의 피해자들이 모여 사는 경북 성주군에서 진행된다. 유사수신 업체 본사가 있던 대구시 동구도 촬영지 중 한 곳이다.

정병원 대구경북영화인협회 부회장은 “지난 1년간 피해자 100여 명을 인터뷰하며 영화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