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가족살해범 징역 25년에서 35년으로

처지를 비관하며 가족을 살해한 50대가 항소심에서 원심보다 늘어난 형을 받았다.

대전고등법원 제1형사부(유상재 부장판사)는 6일 살인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25년형을 받은 박모(50)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35년을 선고했다. 박씨는 지난해 12월 대전 자신의 집에서 아내(당시 47)와 딸(당시 17)을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박씨는 검찰에서 “주식 투자에 실패한 것이 괴로워 가족을 살해하고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되지 않는 반사회적 범행을 저지른 점,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점" 등을 고려해 지난 6월 징역 25년형을 내렸다. 박씨는 양형이 부당하고 건강이 극히 나쁘다며 항소했다.

대전고법 제1형사부는 "수면제를 맥주와 우유에 타 각각 (피해자들에게) 마시게 하고 목 졸라 살해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변명할 수 없는 반인륜적 범죄"라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주문을 읽다가 "선고를 하면서도 목이 메인다"며 말을 잠시 멈추기도 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