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에서 온 세 살 하마 신부

나몽이 사육사와 함께 방사장으로 나오고 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지난달 16일 영국 콜체스터 동물원에서 서울동물원으로 '시집' 온 암컷 피그미하마 '나몽'(3)이 6일 오후 처음 일반에 공개됐다. 시에라리온·기니·코트디부아르 등 서아프리카에 서식하는 피그미하마는 야생에서 3천여 마리밖에 남지 않은 멸종위기종이다.

다 자랐을 때 몸길이는 1.5~1.8m, 몸무게는 180~250kg으로 일반 하마의 약 1/4 크기다. 서울동물원은 1983년부터 암수 1쌍을 사육하고 있었지만 2013년 암컷이 죽자 수컷 하몽(32)만 남게 됐고, 현재는 노령으로 실명까지 된 상태다. 이에 서울동물원은 국제 혈통등록 관리동물원인 스위스 바젤동물원과 접촉해 유럽동물원수족관협회 피그미하마 종보전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무상임대 방식으로 '나몽'을 도입하게 됐다. 나몽이 서울까지 안전하게 이동하는 데는 청년단체 ‘누리보듬’과 대학생동아리 ‘핫뜨’가 진행한 크라우드펀딩이 큰 힘이 됐다.

이들은 지난 5~6월 ‘외로운 피그미하마에게 가족을, 피그미하마 연애조작단 To get her’이라는 제목의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했고, 이를 알게 된 콜체스터 동물원이 나몽을 실어 나른 운송상자를 무상 지원했다. 이들이 모금한 432만1000원으로는 피그미하마 방사장 앞에 벤치를 설치했다. 노정래 서울동물원장은 "양 국가 간 처음으로 피그미하마를 반출·반입하게 된 사례라 양국 간 피그미하마 검역규정까지 새롭게 마련했다"며 "하몽과 나몽이 국가간 친선외교와 동물의 종 보전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 날 피그미하마 '나몽' 공개 행사에는 찰스 헤이 주한영국대사, 누리보듬·핫뜨 대표, 서울시 홍보대사 방송인 김나운씨 등도 참석했다.

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