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유 제제' 논란에 허지웅 입 열었다 "제제는 출판사에 동의하지 않을 것"

기사 이미지

영화평론가 허지웅이 아이유 제제 논란에 대한 의견을 밝혀 화제다.

5일 허지웅은 트위터에 “출판사가 문학의 해석에 있어 엄정한 가이드를 제시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전했다.

그는 “모든 문학은 해석하는 자의 자유와 역량 위에서 시시각각 새롭게 발견되는 것이다. 제제는 출판사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며 자신의 의견을 게재했다.

한편 동녘 출판사 측은 “제제는 다섯살짜리 아이로 가족에게서도 학대를 받고 상처로 가득한 아이입니다" 등의 글로 아이유의 노래 ‘제제’의 콘셉트에 유감을 나타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아이유 제제, 나의 라임오렌지나무, 허지웅
[사진 허지웅 트위터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