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뺑소니 사망사고 선장 구속

태안해양경비안전서는 바다에서 선박 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선박교통사고도주 등)로 김모(64)씨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9월 19일 오전 3시 50분쯤 태안군 마검포 인근 해상에서 7.94t급 멸치 운반선을 운항하다가 1.21t급 어선(선장 문모·57)와 충돌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문씨는 물에 빠져 숨졌다.

이날 오전 6시 20분쯤 '배에 엔진은 켜져 있는데 사람이 없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수색 사흘후인 22일 오전 6시 10분쯤 사고 인근 바다에서 숨져 있는 문씨를 발견했다.

또 해경은 어선 일부가 부셔져 있고, 배 앞머리가 물에 빠져 있는 점으로 미루어 누군가 사고를 내고 달아난 것으로 보고 수사에 나섰다. 인근 항·포구로 들어오는 모든 선박 출입항시스템과 V-PASS(어선위치발신장치)를 확인했다.

해경은 멸치 운반선이 사고 당일 약 10노트의 속도로 항해하다 오전 3시 50분쯤 사고 지점 인근 해상에서 한 선박과 겹치고서 15분 뒤 갑자기 방향을 바꿔 항해한 점, 어선에서 발견된 황동 조각과 멸치운반선의 스크류가 부서진 부분이 같은 것을 확인해 김씨를 검거했다.

김씨는 "피곤해서 졸음운전을 하다가 어떤 물체를 충격한 것은 맞지만 선박과 부딪친 줄은 몰랐다"고 진술했다. 해경은 그가 사고 후 15분가량 머문 것을 확인하고 선박과 충돌한 것을 알고도 달아난 것으로 보고 김씨를 구속했다.

태안=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