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사채업자 뒷돈 받은 판사, 항소심서 징역 3년 선고

'명동 사채왕'으로 불리는 사채업자 최모(61·수감중)에게서 사건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실형이 선고된 최민호(43·사법연수원 31기) 전 판사가 항소심에서 감형됐다.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 최재형)는 6일 징역 4년에 추징금 2억6864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3년에 추징금 1억6864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명목이 어찌됐든 법관이었던 피고인이 이유 없는 돈을 받고 반환하지 않은 점은 강도 높은 비난의 대상"이라며 "피고인의 범행으로 사법제도의 신뢰가 상당히 훼손됐다"고 말했다. 다만, "최 전 판사가 받은 금액 중 일부는 사건 종결 후 2년 이상 지나 전달돼 최 전 판사가 청탁이란 인식을 하고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알선수재 혐의 중 1억원은 무죄로 봤다.

최 전 판사는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사채업자 최씨로부터 자신이 관련된 공갈·마약 등 형사사건이 잘 처리되도록 영향력을 행사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5차례 총 2억6864만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올 1월 구속기소됐다.

수원지법에서 판사로 일하던 그는 검찰 수사를 받으면서 사직서를 냈고, 법원은 정직 1년 징계를 내리고 사표를 수리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