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경실 남편 성추행 혐의 정정…"성급한 일반화의 오류"

기사 이미지

개그우먼 이경실 측이 남편 최모씨 성추행 혐의에 대해 정정했다.

이경실의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기사화되고 있는 이경실씨 남편 관련 고소건에 대해 왜곡된 부분이 있어 정정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경실의 소속사 코엔스타즈 측은 6일 오후 '지난 5일 있었던 공판은 해당 고소건에 대한 사건 내용을 확인하는 5분 내외의 짧은 재판이었습니다. 사건의 증인을 정하고 고소 내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그 날 술을 많이 드셨나요?”라는 판사의 질문에 이경실씨 남편이 “네 그렇습니다”라고 답했고, 이어진 “술에 취해 행해진 걸 인정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네”라고 대답했습니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이경실의 남편 최씨가 지난 5일 열린 첫 번째 공판에 참석해 지인의 아내를 성추행한 혐의를 인정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경실의 남편인 최씨는 술에 취한 상태에서 지인의 아내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았다. 두 사람의 2차 공판은 내달 17일 열릴 예정이다. 

[사진 일간스포츠]
온라인 중앙일보
이경실 남편 성추행 인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