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청와대 박근혜 한나라당 의원 동향 문건 53건 있었다"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가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의원에 대해 동향을 파악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세계일보는 6일 지난 2012년 청와대 문건을 유출한 혐의로 중앙선관위 및 서울시장 후보 홈페이지 사이버테러 특검(디도스 특검)과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에서 수사를 받았던 전직 청와대 행정관 A씨의 검찰 조서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2012년 8월 청와대를 나오면서 관리하던 문건 715건을 무단으로 유출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디도스 특검과 서울중앙지검이 각각 3차례, 1차례씩 조사했다고 한다.

공개된 서울중앙지검의 조서에 따르면 검사가 “주거지에서 압수한 서류에 ‘박근혜’ 의원과 관련된 자료들이 53장이나 되던데 그 자료는 무슨 이유로 챙겼나”라고 묻자, A씨는 “제가 전에 박근혜 캠프에도 있었고 나중에 기회가 되면 박근혜 의원과도 같이 일을 할 수도 있어서”라고 답했다. A씨는 “해당 문건은 김효재(63) 청와대 정무수석에게도 보고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A씨가 유출한 문건 715건 중에는 국가정보원과 경찰의 동향보고 문건도 각각 8건, 5건 포함돼 있었다고 한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안철수 교수 등에 대한 동향 보고서도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는 국무총리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인 사찰이 논란이 됐을 때다.
검찰은 2013년 A씨를 대통령기록물 관리법 위반 혐의로 약식기소했고, 벌금 300만원을 선고 받았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