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여당은 때리고, 야당은 방어하고…또 불거진 박원순 논란

서울시의 청년수당 지급과 서울역 고가 공원화 사업 추진 등을 두고 새누리당이 6일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공격에 나섰다. 이에 맞서 새정치민주연합은 박 시장 관련 공세와 악성 소문에 맞설 대응팀을 구성하고 방어했다.

6일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성남시에 이어 서울시까지 청년수당을 지급하기로 한 것은 청년 표심을 돈으로 사는 전형적인 ‘표퓰리즘(표+포퓰리즘)’”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오전 열린 새누리당 가뭄 대책 등 민생현안대책회의에 참석해서다. 서울시는 전날 직업이 없는 중위소득 60% 이하(1인 가구 기준 월소득 94만원 이하) 만 19~29세 청년 3000명을 선발해 매월 50만원씩 수당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원 대표는 “청년수당은 임시 수단일 뿐 근본적인 일자리 대책이 될 수 없다"며 "현재 국회 계류 중인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국제의료사원지원법·관광진흥법 등 경제활성화법이 82만 개의 청년 일자리 만드는 청년들의 '황금어장법'”이라고 덧붙였다. '물고기를 주는 게 아니라 물고기를 잡는 법을 가르쳐야 한다(일자리를 만들어줘야 한다)'는 취지에서 물고기가 많은 '황금어장'이라는 표현을 썼다.

김성태 의원은 “서울역 고가 공원화 사업은 땅 주인인 코레일이 철도 안전을 들어 반대하고 있고, 경찰청도 고가 폐쇄를 위한 서울시의 교통안전대책이 부족하다고 심의를 두 번씩이나 보류했는데도 서울시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박 시장의 치적쌓기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 새정치연합 서울시당 내에 꾸려진 ‘박원순 지키기 특별대응팀’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시장에 대한 치졸한 정치공작을 당장 중단하라”고 밝혔다. 새정치연합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명예총재를 지냈던 '미래희망여의도포럼'이 박 시장 부친의 친일 행적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고, 새누리당의 한 의원실로부터 스마트폰 메신저를 통해 부인과 별거 중이라는 악성루머가 전달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응팀은 “박 시장의 가정생활에 대한 공격은 모두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악의적인 정치공작”이라며 "박 시장 측과는 별개로 새정치연합 차원에서도 강력한 법적·정치적 조치가 취해질 수 있도록 당 지도부와 지속적으로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응팀은 신경민 새정치연합 서울시당 위원장을 팀장으로 박홍근 의원 등 의원 8명과 서울시의원 3명이 소속돼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