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건] 이웃집 여성 살해하고 시신 유기한 형제

알고 지내던 이웃집 40대 여성(중국 동포)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40대 형제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도 용인경찰서는 6일 살해 및 사체유기 혐의로 홍모(47)씨와 동생(45)을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홍씨 형제는 지난달 16일 오전 3시30분쯤 경기도 용인시 포곡읍 자신들의 집에서 이웃집 중국동포 이모(47·여)씨와 술을 마시던 중 이씨의 목을 졸라 살해하고 용인시 이동면 인근 야산에 시신을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동생 홍씨는 경찰조사에서 “몸을 좀 만져보자고 했는데 이를 거부하면서 욕을 하자 형이 갑자기 이씨의 목을 졸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조만간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또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용인=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