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지하철서 성추행" 20대 남성 대법원서 무죄

지하철에서 성추행을 한 혐의로 경찰에 적발돼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이 대법원까지 상고한 끝에 무죄 판결을 받았다.

대법원 1부(주심 고영한 대법관)는 혼잡한 지하철 안에서 여성에게 몸을 밀착해 성추행한 혐의(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상 공중밀집 장소에서의 추행)로 기소된 이모(29)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재판부는 “이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이 법리를 오해하거나 필요한 심리를 다하지 않은 위법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지난해 9월 12일 오후 7시 40분쯤 지하철 1호선 구로역에서 역곡역 방면 전동차 안에서 피해자 A(20)씨의 엉덩이 부위를 몸으로 밀착해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전동차 안에서 이씨의 거동을 지켜보던 경찰관 B씨가 현장 영상을 촬영했고, 피해자 A씨에게 보여주며 추행 사실을 알려줘 A씨가 이씨를 신고했다.

A씨는 수사기관과 재판 과정에서 “뒤에서 누군가 엉덩이를 스치는 느낌이 들었고 기분이 나빴지만, 추행범의 얼굴은 못 봤고 경찰관이 보여준 영상 등을 보고 이씨인 것을 알았다”고 진술했다. 반면 이씨는 “A씨가 추행범의 키가 165~167cm 정도였다고 하지만 내 키는 그보다 10cm 이상 차이가 난다”며 범행을 부인했다.

1심 재판부는 “피해자가 추행범의 얼굴은 보지 못했지만 인상착의에 대해 ‘주황색 상의를 입고 있었다’고 하는 등 이씨의 인상착의와 비슷하고, 당시 상황을 목격하고 이씨를 검거한 경찰관의 진술을 봐도 이씨가 범인”이라며 이씨에게 징역 4월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이를 뒤집고 이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사건 당시 전동차 안은 매우 혼잡해 사람들이 빽빽하게 서 있었고, 피해자가 진술한 ‘엉덩이 스치는 느낌’이나 ‘기분이 나빴다’는 감정은 전동차 승하차 과정이나 혼잡한 전동차 안에서 승객들 간에 발생할 수 있는 불가피한 신체접촉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재판부는 또 “피해자가 자신에게 신체접촉을 한 사람의 얼굴을 직접 본 것이 아니다"면서 "경찰관 B씨가 ‘이씨가 사건 당시 다른 칸에서도 여성을 추행하려고 하기에 쫓고 있었는데 마침 A씨 뒤에 따라 탔다’고 피해자에게 설명을 해주는 등 B씨의 예단이나 평가가 개입됐을 가능성도 크다"고 설명했다. B씨의 법정 진술에 대해서도 "직접 목격한 사실이 아니라 주관적인 판단에 따라 진술한 것"이라고 봤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