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해킹 걱정 없다" …스마트폰에 담은 신한카드의 1회용 비밀번호

스마트폰 해킹에서 자유로운 비밀번호 생성 기술이 나왔다. 6일 신한카드가 국내 핀테크기업인 인터페이와 손잡고 ‘트러스트존 1회용 비밀번호(Trust Zone One Time Password)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트러스트존은 스마트폰의 중앙처리장치(CPU)에 해당하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에 적용되는 보안 영역이다. 이곳에서 1회용 비밀번호가 생성된다. 악성 앱을 포함한 어떠한 앱도 트러스트존에 접근할 수 없기 때문에 비밀번호 해킹이 불가능하다.

이처럼 보안이 철저하기 때문에 금융거래나 전자상거래의 추가 인증이 필요할 때 활용도가 높다. 앞으로 신한카드는 앱카드에 이 기능을 탑재해 전자상거래나 모바일 앱에서 신청, 조회, 금융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에 추가 인증 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별도의 OTP 기기(일회용 비밀번호 생성장치)나 공인인증서 없이 스마트폰만 있으면 본인 인증이 가능하기 때문에 고객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