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영국에서 시집 온 '꼬마 하마', 오늘 첫 공개

기사 이미지

서울대공원 내 서울동물원에서 6일 공개되는 암컷 피그미하마 `나몽`


영국에서 시집 온 세 살 피그미하마가 첫 공개된다. 서울대공원은 지난달 16일 영국 콜체스터 동물원에서 무상임대해준 암컷 피그미하마 ‘나몽’을 6일 오후 2시 30분 서울대공원 내 서울동물원 피그미하마사에서 공개한다고 밝혔다. 피그미하마는 몸길이 1.5m 정도로 일반 하마의 4분의 1 크기밖에 안 되는 ‘꼬마하마’다. 야생에서는 전세계 3000마리 남짓 남아있는 국제적 멸종위기종이다.

서울대공원은 나몽을 수컷 피그미하마 ‘하몽’과 합사할 예정이다. 국내 피그미하마는 1983년부터 서울동물원이 하몽을 포함해 암수 한쌍을 사육한 게 다였지만 2013년 암컷이 죽은 후로는 수컷 하몽만 남아 있었다. 올해 서른 두 살인 수컷 하몽은 노령으로 실명까지 된 상태다.

공개 행사에서는 피그미하마 먹이주기와 시민이름 공모전 결과발표 등이 진행된다. ‘하몽’과 ‘나몽’이라는 이름은 서울시가 진행한 시민공모전에서 선정된 이름으로 이번 행사에서 공식 발표된다. 주한영국대사관 찰스 헤이 대사가 참가해 축사를 하고 서울시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방송인 김나운씨도 함께 한다.

나몽을 서울로 안전하게 데려오는 데는 청년단체 ‘누리보듬’과 대학생동아리 ‘핫뜨’가 진행한 크라우드펀딩의 공이 컸다. 이들은 지난 5~6월 ‘외로운 피그미하마에게 가족을, 피그미하마 연애조작단 To get her’이라는 제목의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했다. 이 소식을 들은 콜체스터 동물원이 나몽을 실어 나른 운송상자를 무상 지급했다. 이들의 모금액 432만1000원으로는 피그미하마 전시장에 설치될 벤치를 제작한다.

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