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5·18 폭동자" 메시지 논란 김홍두 고양시의원 사과문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폄하하는 메시지를 동료 시의원들에게 보내 논란이 된 김홍두(새누리당) 경기 고양시의원이 3개월 만에 공식 사과했다.

6일 5·18 기념재단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 5일 자신의 서명이 담긴 사과문을 보내왔다. 지난 7월 5·18을 깎아내리는 메시지를 발송한 것에 대해 사과하는 내용이다.

김 의원은 사과문에서 "신중하지 못한 문자 전달 사건으로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여러분과 관계자들, 광주시민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문제의 메시지 취지는 대한민국 보훈체계가 균형을 잃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고 판단해 국가유공자 처우 개선을 목적으로 (한 것 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내용을 재검토한 결과 5·18 유공자와 희생자들의 보상 내용이 사실과 다르고, 숭고한 5·18 민주항쟁 정신을 훼손하는, 차마 다시 언급할 수 없는 극단적 표현이 전달됐다. 깊이 살피지 못한 잘못임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한다"고 했다. 또 "5·18 민주항쟁은 대한민국이 민주화를 이루는 과정에서의 큰 희생이었고 숭고한 정신이었다"며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민주유공자유족회·민주화운동구속부상자회 회원들께 진심으로 정중한 사과와 위로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지난 7월 24일 스마트폰 단체 채팅방에서 동료 시의원들에게 "제2연평해전 보상금 1인 3100만원, 윤영하(함장)가 6500만원입니다. 5·18 폭동자 1인~6~8억원" "나라가 빨갱이 보상으로 망하기 일보직전"이라며 5·18과 세월호 참사를 왜곡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5월 단체들은 김 의원의 사퇴를 촉구해왔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