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유 ‘제제’, "5살 아이에 선정성 논란"…출판사 유감 표명

'아이유 제제'
 
기사 이미지

`아이유 제제`


가수 아이유가 새 음반 '챗셔' 수록곡인 '제제(Zeze)'의 해석 문제로 논란이 휩싸였다.

아이유의 신곡 ‘제제’가 소설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속 주인공 제제를 성적 대상으로 풀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나의 라임오렌지나무’ 출판사 측이 5일 유감을 표하면서 사태는 커졌다.

아이유는 앞서 지난달 23일 열린 팬미팅에서 '제제'에 대해 '나의 라임오렌지 나무'에서 모티브를 얻었다고 밝히며, "곡을 정말 쉽게 만들었다. 좋아하는 노래고 애정이 간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곡은 아이유가 직접 가사를 썼고, 아이유는 '챗셔' 음반 전체 프로듀싱을 맡기도 했다.

아이유가 직접 프로듀싱했다고 화제를 모은 4집의 수록곡 ‘제제’에서는 ‘나의 라임오렌지나무’ 주인공 5살 아이 제제를 성적 대상으로 묘사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특히 4집 앨범 ‘챗셔(chat-shire) 재킷에는 망사스타킹을 신은 제제가 등장하기도 한다.

이에 대해 5일 소설 ‘나의 라임오렌지나무’를 출판한 도서출판 동녘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아이유님. 제제는 그런 아이가 아닙니다”로 시작하는 글을 올려 문제 제기를했다.

동녘 측은 “‘제제(zeze)’는 소설 속 라임오렌지나무인 밍기뉴의 관점에서 만들었고 제제는 순수하면서 어떤 부분에선 잔인하다. 캐릭터만 봤을 때 모순점을 많이 가진 캐릭터다. 그렇기 때문에 매력있고 섹시하다고 느꼈다”는 아이유의 인터뷰와 “-제제, 어서 나무에 올라와 잎사귀에 입을 맞춰 장난치면 못써 나무를 아프게 하면 못써 제제, 어서 나무에 올라와 여기서 제일 어린잎을 가져가 -넌 아주 순진해 그러나 분명 교활하지 어린아이처럼 투명한 듯 해도 어딘가는 더러워 그 안에 무엇이 살고 있는지 알 길이 없어”라는 ‘제제’의 가사를 게재하며 글을 이어갔다.

동녘은 “제제는 다섯살짜리 아이로 가족에게서도 학대를 받고 상처로 가득한 아이입니다. "왜 아이들은 철들어야만 하나요?" 라는 제제의 말에서 수많은 독자들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런 제제에게 밍기뉴는 따뜻한 위로를 전해주는 유일한 친구이구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밍기뉴 관점에서 만든 노래가 제제는 교활하다? ‘나의 라임오렌지나무’는 작가의 자전적 소설이기도 합니다. 지금도 상처받고 있을 수많은 제제들을 위로하기 위한 책이기도 하구요. 그런 작가의 의도가 있는 작품을 이렇게 평가하다니요”라며 “물론 창작과 해석의 자유는 있습니다. 그렇지만 학대로 인한 아픔을 가지고 있는 다섯살 제제를 성적대상으로 삼았다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부분입니다. 표현의 자유도 대중들의 공인하에 이뤄지는 것입니다. 제제에다가 망사스타킹을 신기고 저 자세는...”이라는 유감의 뜻을 전했다.

한편, 아이유는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아이유 신보 보너스 트랙 ‘Twenty Three’가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 히트곡 ‘Gimme more’를 무단 샘플링했다는 의혹이 퍼지면서 “확인 절차를 진행 중이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아이유는 오는 11월 21일과 22일 이틀간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진행되는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부산, 대구, 광주 등 전국 4개 도시에서 콘서트를 개최한다.



다음은 출판사 동녘의 입장 전문

아이유님. 제제는 그런 아이가 아닙니다

1. 아이유 인터뷰
"zeze는 소설 속 라임오렌지나무인 밍기뉴의 관점에서 만들었고 제제는 순수하면서 어떤 부분에선 잔인하다. 캐릭터만 봤을 때 모순점을 많이 가진 캐릭터다. 그렇기 때문에 매력 있고 섹시하다고 느꼈다"

2. zeze의 가사
-제제, 어서 나무에 올라와 잎사귀에 입을 맞춰 장난치면 못써 나무를 아프게 하면 못써
제제, 어서 나무에 올라와 여기서 제일 어린잎을 가져가

-넌 아주 순진해 그러나 분명 교활하지 어린아이처럼 투명한 듯해도 어딘가는 더러워 그 안에 무엇이 살고 있는지 알 길이 없어 제제는 다섯 살짜리 아이로 가족에게서도 학대를 받고 상처로 가득한 아이입니다. "왜 아이들은 철들어야만 하나요?"라는 제제의 말에서 수많은 독자들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런 제제에게 밍기뉴는 따뜻한 위로를 전해주는 유일한 친구이구요. 그런데 밍기뉴 관점에서 만든 노래가 제제는 교활하다?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는 작가의 자전적 소설이기도 합니다. 지금도 상처받고 있을 수많은 제제들을 위로하기 위한 책이기도 하구요. 그런 작가의 의도가 있는 작품을 이렇게 평가하다니요.

물론 창작과 해석의 자유는 있습니다. 그렇지만 학대로 인한 아픔을 가지고 있는 다섯 살 제제를 성적대상으로 삼았다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부분입니다. 표현의 자유도 대중들의 공감 하에 이뤄지는 것입니다. 제제에다가 망사스타킹을 신기고 핀업걸 자세라뇨. 핀업걸은 굉장히 상업적이고 성적인 요소가 다분합니다.

그리고 제제가 순수하면서도 심한 행동을 많이 하는 이중적 모습을 보이는 것도 결국은 심각한 학대에 따른 반발심과 애정결핍에 따른 것입니다. 선천적으로 형성된 것이 아닌 학대라고 하는 후천적 요인에서 나온 것이죠. 이를 두고 제제를 잔인하고 교활하다고 하는 것은 잘못된 해석이라 생각이 듭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아이유 제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