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빙상연맹, 육각얼음 형상화한 새 로고 발표

대한빙상경기연맹이 30여년간 사용하던 '눈꽃' 로고를 대신할 새로운 로고를 5일 발표했다.
빙상연맹은 육각얼음을 형상화해 빙상 종목을 표현한 로고를 새롭게 선보였다. 빙상연맹 측은 '기존 로고인 눈꽃이 동계 스포츠를 의미하기는 하지만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피겨 등 빙상 종목에 특화돼 있지 않고, 최신 디자인 트렌드에도 맞지 않는다는 지적에서 교체를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새 로고에서 육각형 안의 디자인은 화합과 어울림의 의미를 담았고, 최신 트렌드에 맞게 단순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적용했다.

빙상연맹은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연맹이 새롭게 거듭나 한국 빙상을 더 발전시키고자 하는 뜻을 담았다"면서 "새 로고 발표로 '심기일전'해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과 빙상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 경기장을 찾는 팬들이 재미있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등 여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