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성환·안지만, 마카오서 4억씩 도박 정황

경찰이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구단 소속 투수인 윤성환·안지만 선수가 각각 4억여원의 판돈을 걸고 도박을 벌인 정황을 잡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들은 삼성 라이온즈가 한국시리즈에서 4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지난해 12월 마카오의 A호텔 카지노 2층에 마련된 사설 도박장에서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킷방(VIP룸)’으로 불리는 사설 도박장 운영자는 광주 지역의 폭력조직 출신 김모씨 등이다. 김씨 등은 두 선수에게 항공료와 숙박료까지 제공했다고 한다. 경찰은 두 선수가 각자 4억원의 판돈을 준비한 뒤 김씨 등을 통해 칩으로 바꿨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선수는 회당 판돈의 1.2%를 수수료로 건넸다. 하지만 윤 선수는 도박에서 딴 13억원가량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가 도박을 한 사실을 폭로하겠다는 등의 협박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VIP룸인 ‘정킷방’서 사설 바카라
윤, 딴 돈 13억 요구했다 협박 받아

 경찰은 두 선수의 계좌 및 통신내역도 추적 중이다. 두 선수가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자금을 조달했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조폭이 마카오의 카지노 측에 임대료를 내고 운영하는 정킷방에서 윤 선수와 안 선수가 10억원 이상의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지난 8월 입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