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리 고속도로 ‘도피아’ 톨게이트

한국도로공사 전직 고위 간부들이 운영하는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에서 운영 비리 혐의가 포착됐다. 인건비를 부풀리는 등의 방법으로 모두 20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다. 경찰은 서울요금소 말고 도로공사 출신 직원들이 운영하는 전국 263개 요금소에서도 비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전부 조사하기로 했다.

서울요금소 20억 빼돌린 혐의 포착
경찰, 도공 출신 운영 264곳 다 조사

 경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5일 특가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권모(60)씨 등 도로공사 전직 고위 간부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권씨 등은 2009년 2월부터 올 초까지 서울요금소 통행료 업무를 대행하면서 퇴직한 직원들이 계속 일하는 것처럼 꾸며 17억5000만원을 빼돌린 혐의다. 퇴직자들의 자리는 아르바이트 탈북자로 채웠다. 그러면서 급여 차액과 탈북자에 대한 정부 지원 임금 50% 등을 챙겼다.

 권씨 등은 또 하이패스 카드 판매 수수료 등 부대수입 3억원을 가져갔다. 계약할 때 아예 이 부분을 계약 내용에 넣지 않고 그냥 자신들 몫으로 했다. 이렇게 권씨 등이 챙긴 돈은 총 20억5000만원에 이른다.

 도로공사의 관리 부실도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도로공사는 서울요금소를 비롯해 퇴직 직원들이 수의계약을 통해 운영하는 전국 264개 요금소에 대해 한 번도 현장 점검을 하지 않았다. 반면 공개 경쟁 입찰을 거쳐 일반 업체가 운영하는 요금소에 대해서는 경비 처리를 제대로 하는지 분기마다 현장 점검을 했다. 이런 점이 드러남에 따라 경찰은 퇴직 직원들이 운영하는 264개 요금소 전체를 조사하기로 했다. 또 도로공사의 관리 부실 문제 등을 감사하도록 감사원과 국토교통부에 통보했다.

수원=임명수 기자, 윤석만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