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동서 도난당한 M16 소총 3정, 12년 만에 회수

기사 이미지

M16A1 소총


군이 12년3개월 전 경남 하동에서 도난당했던 소총 3정을 최근 경기도 일산에서 회수했다. 국방부 조사본부 관계자는 “지난달 2일 일산 지역 폐가에서 M16A1 소총을 발견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수사한 결과 2003년 7월 잃어버린 총기였다”고 말했다. 그는 “소총 3정을 모두 회수하고, 소총을 훔친 범인과 총기를 보관하고 있던 범인의 친구를 붙잡았다”고 밝혔다. 군은 총기를 훔친 전모(40)씨와 이를 보관하고 있던 방모(45)씨를 특수군용물 절도 혐의로 수사 중이다.

군, 일산 폐가서 찾아 범인도 검거


 국방부에 따르면 전씨는 경남 하동지역 군부대 안에 있는 무기고의 철조망 울타리를 자르고, 무기고 창문을 통해 들어가 3정의 M16A1 소총을 훔쳤다. 군은 총기를 찾지 못하고 3정을 ‘분실’로 처리했다. 민간인들이 살상무기를 손에 넣을 수 있도록 총기 관리를 허술하게 한 해당 부대는 사고 후 무기고를 옮기지 않고 철조망을 이중으로 하는 수준의 조치에 그쳤다.

 미궁에 빠졌던 사건은 발생 12년2개월째인 지난달 2일, 일산지역 폐가를 살펴보던 주민이 소총 1정을 발견하면서 실마리가 풀렸다. 군은 즉각 수사에 나서 방씨가 폐가에 살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수사망이 좁혀지자 에어컨 설비업을 하던 방씨가 자수하면서 사건의 전모가 드러났다. 전씨는 범행 후 총기를 방씨에게 맡겼고, 방씨는 이곳저곳 이사를 다니다 일산에서 총기 한 정을 분실했다고 한다. 군은 지난달 30일 경남 창원에서 목수일을 하던 전씨를 추가로 검거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전씨와 방씨는 교도소 동기”라며 “범행에 사용할 목적으로 소총을 훔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군은 이들이 총기를 실제 범행에 사용했는지를 조사 중이다.

 육군은 2005년 이후 모두 12건의 총기를 분실했다. 이 중 2009년 1월 13일 분실한 권총 3정은 아직 찾지 못하고 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