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밤’ 도도맘 김미나 “강용석, 인터뷰 짧게 하라고 조언하더라”

기사 이미지

 
도도맘 김미나가 강용석에게 조언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4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이하 한밤)에서는 강용석과의 불륜 논란 중심에 선 도도맘 김미나가 출연해 심경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김미나는 “강용석 변호사님과 제가 불륜이었다면 이 관계가 끝이 나야한다”라며 강용석과 불륜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에 리포터는 “두 분의 관계가 계속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두 분에게 ‘멘탈 갑’이라는 표현이 사용되기도 한다”고 지적했고 김미나는 “그렇게 꼬아서 보는 사람들에게는 제가 더 이상 해명할 수도 없다.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들에게는 어떤 얘기도 통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미나는 “이 정도면 불륜 아니냐라고 많이들 얘기하시는데, 단정짓지 말고 한 발 물러서서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 “강용석 씨와 비슷한 시기에 방송에 출연해 똑같은 얘기를 반복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사실이 그렇기 때문에 그렇게 말을 하는 것 뿐이다”라고 대응했다.

“사전에 강용석 씨와 말을 맞추거나 상의를 할 수도 있지 않냐”는 질문에는 “일반인이기 때문에 길게 인터뷰를 해서 좋을 것이 없다며 짧게 끝내라고 조언해줬다”고 말했다.

홍콩 사진에 대해서는 “그 땐 아니라고 할 수 밖에 없었다. 인정하는 순간 불륜을 인정하는 것 같았다. 이성친구와는 수영장에 가지 않는다 그 얘기 아니냐”며 "그런 것은 이제 법정에서 가릴 문제"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