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요미식회’ 최현석, 닭볶음탕 얽힌 ‘웃픈’ 사연… “슬픈 닭볶음탕에 대한 기억 있어”

기사 이미지

`수요미식회` 닭볶음탕 [사진 tvN `수요미식회`]



‘수요미식회’ 최현석, 닭볶음탕 얽힌 ‘웃픈’ 사연… “슬픈 닭볶음탕에 대한 기억 있어”

'수요미식회' 최현석이 닭볶음탕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는 카라 허영지가 출연해 닭볶음탕을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닭볶음탕에 얽힌 추억을 얘기하던 중 최현석은 "나는 슬픈 닭볶음탕에 대한 기억이 있다"고 언급했다.

최현석은 "내가 병아리를 사면 닭이 될 때까지 키웠다. 한 번은 병아리 열댓마리를 샀는데 다 닭이 됐었다. 이름도 다 붙여줬었다"며 "그런데 엄마가 꽃순이를 잡아서 닭볶음탕을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막 울다가 딱 먹었는데 맛있더라. '꽃순이가 불쌍한데 맛은 있다'하면서 먹었던 기억이 있다. 마음은 슬펐는데 혀가 즐거웠다"고 웃픈 경험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닭볶음탕 맛집으로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낙선재, 가평읍에 위치한 동기간, 서울 서소문동에 위치한 풍년 닭도리탕이 소개가 됐다.

‘수요미식회 닭볶음탕’ ‘수요미식회 닭볶음탕’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tvN ‘수요미식회’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