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실내공기, 아토피의 원인 될 수 있다…"관리에 주의해야"

기사 이미지

실내공기 아토피. [사진 중앙포토]


실내공기, 아토피의 원인 될 수 있다…"관리에 주의해야"

실내공기가 나빠지면 아토피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해졌다.

실내공기와 아토피에 관련해 삼성서울병원 안강모 교수팀은 "어린이집 실내 공기가 나빠지면 아이들의 아토피피부염도 악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실내공기 아토피 상관관계 등을 밝혀내기 위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과 함께 2009년 5월부터 2010년 4월 사이 어린이집 한 곳을 1년 동안 관찰했고, 이사 전·후로 나눠 어린이집의 실내 공기 질과 아토피피부염 증상의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신축 건물로 이사한 직후 급격히 나빠졌다가 이후 천천히 회복되는 경향이 뚜렷했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실내 공기를 정화한다고 해도 일단 오염물질에 노출되면 이미 악화한 아토피피부염이 회복될 때까지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는 결과"라며 "특히 가려움 정도는 톨루엔 수치가 1 ppb 오를 때마다 이틀 후 12.7%가 증가해 주의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실내공기와 아토피 관련에 대해 안강모 교수는 "새로 이사한 어린이집이 공장이나 교통 체증과 같은 오염원과 거리가 멀다는 점을 감안하면 새집에서 나온 오염물질의 영향이 컸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아토피피부염을 관리하려면 각 가정은 물론 어린이집과 같은 공공시설의 실내 공기 관리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실내공기와 아토피 관련 연구 논문은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실내공기 아토피'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실내공기 아토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