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이유 무단 샘플링 의혹…소속사 "브리트니 스피어스 팬들께 죄송하다"

 
기사 이미지

가수 아이유 측이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곡을 무단 샘플링했다는 의혹에 대해 "확인 절차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3일 아이유의 미니앨범 '챗셔' 보너스 트랙 'Twenty Three'가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곡 'Gimme more'를 무단 샘플링했다는 의혹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졌다.

이에 아이유 소속사 로엔트리 측은 “해당 부분은 노래 편곡 과정에서 한 작곡가가 구입해 보유하고 있는 샘플 중 하나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샘플의 출처가 불분명하다고 판단해 즉시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소속사 측에 연락을 취해 확인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소속사측은 "앨범 작업과정에서 면밀하게 살피지 못해 음악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저희 측이 미처 발견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먼저 문제제기를 해주신 브리트니 스피어스 팬들께 감사와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한편 아이유의 'CHAT-SHIRE'는 지난 10월 23일 발표와 동시에 음원차트 1위에 오르며 인기를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