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창동순두부…종업원에 300만 달러 합의금 체크 발송

유명 순두부 전문점 북창동 순두부(BCD)와 종업원들 간 노동법 분쟁이 마무리 됐다.

노동법 소송 마무리

지난 2013년부터 이어진 양 측의 노동법 소송은 지난 2월, BCD 측이 종업원들과 300만 달러 배상에 합의하는 것으로 실마리를 풀었으며 오는 10일까지 종업원들에게 체크가 발송되는 것으로 최종 마무리된다.

BCD 일부 직원은 지난 2013년 3월, 최저임금 및 오버타임 미지급, 휴식 및 식사 시간 미사용 등의 이유로 소송을 제기했으며 이후 집단소송으로 확대됐다.

이번 소송을 담당한 피터 백 법률사무소는 "이제 집단소송에 관련된 모든 문제가 해결됐다"며 "법원은 이번 건에 대해 (합의금을) 지불할 것을 허락했다.

지난 4월2일까지 청구양식 서류를 제출한 전.현직원 약 600명에게 체크가 발송될 것"이라고 밝혔다.

양측의 합의금은 300만 달러지만 변호사 비용 등을 제외하면 종업원들에게 실제 돌아가는 총 액수는 300만 달러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또, 배상액은 종업원 개인당 근무 일에 따라 달라진다.

박상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