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배우 강동원이 전하는 내일의 날씨…'완전 맑음?'

강동원 '기상캐스터' 변신 

 강동원 JTBC에서 '깜짝 기상캐스터'로 변신
기사 이미지

강동원 기상캐스터 변신

강동원이 4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일기예보를 전했다.

손석희 앵커와 15분간 대화를 나눈 강동원은 시청자들에게 작별인사를 건넸다. 하지만 스포츠 뉴스 보도 후 다시 등장했다.  손석희 앵커는 "강동원 씨가 아직 안 갔다. 내일 일기예보는 강동원 씨가 알려드리겠다"고 했다.
 
 
 "내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이끼고 전남과 제주에는 새벽부터 오전사이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깜짝 기상캐스터'로 변신한 강동원은 쑥스럽다는 듯 웃은 뒤 원고를 들고 일기예보를 전했다. 

강동원은 이날 11년 만에 TV 출연이었다.  영화 '검은 사제들'(감독 장재현/제작 영화사집) 개봉을 앞두고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와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영화 '검은 사제들'을 촬영하며 배우 김윤석·박소담과의 호흡, 캐릭터 소개, 촬영 비화 등을 공개했다.

영화 배우로서 홍보 활동과 함께 깜짝 기상캐스터로 변신한 강동원은 환한 미소로 뉴스룸을 마무리했다.  

'강동원 기상캐스터'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강동원 기상캐스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