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진, 최몽룡·신현식 초빙


2017년 전국 중·고교에 보급되는 단일 국정 역사 교과서의 집필진은 오는 20일까지 총 36명 안팎으로 구성된다. 국사편찬위원회(국편)는 중학교 역사 교과서 21명, 고교 한국사 교과서 15명 등 36명으로 집필진을 초빙 또는 공모키로 했다고 4일 발표했다.

국편은 대표 집필자(원로학자) 6명 중 신현식 이화여대 교수(고대사)와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고고학)를 초빙했다. 시대 별로 중학교는 평균 3~4명, 고교는 2~3명씩 집필자가 참여해 각 시대를 저술한다. 특히 현대사엔 정치ㆍ경제ㆍ사회·군사 전공자 3∼4명도 포함된다.

김정배 국편 위원장은 “한국전쟁 서술엔 군사 전문가가 필요하다. 학계 간 연구를 통해 입체적이고 정확한 역사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