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직자 면접비용 평균 '6만 원'…10명 중 2명 "면접비 지급해줘야"

기사 이미지

면접. [사진 중앙포토]


구직자 면접비용 평균 '6만 원'…10명 중 2명 "면접비 지급해줘야"

'구직자 면접비용'

구직자가 면접을 보려한다. 허나 교통비, 의상구입비 등 부가적인 비용 지출이 적지 않다. 실제로 구직자들은 면접을 볼 때 1회 평균 6만 원을 사용하며, 절반 이상이 면접비용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4일 구직정보사이트 '사람인'이 면접 경험이 있는 신입 구직자 873명을 대상으로 '면접을 볼 때마다 지출하는 비용'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면접 1회당 평균 6만 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1~3만 원 미만'(30.1%), '3~5만 원 미만'(21.1%), '1만 원 미만'(14.1%), '5~7만 원 미만'(11.2%), '9~11만 원 미만'(7.1%), '7~9만 원 미만'(6.2%), '15~20만 원 미만'(4.2%), '13~15만 원 미만'(2.6%) 등의 순이었다.

면접 지출 비용을 성별에 따라 살펴보면, '남성'이 평균 6만 2000원을 지출해 '여성'(5만 6000원)보다 더 높았다.

면접을 볼 때 지출하는 비용에 대해 69%가 부담을 느끼고 있으며,  29.9%는 비용 부담으로 인해 면접을 포기한 경험까지 있었다고 조사됐다.

'사람인'이 기업 358개사를 대상으로 신입 채용 시 면접비 지급 여부를 설문한 결과, 70.9%가 지급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면접비를 받지 못한 경우, 해당 기업에 대한 이미지가 부정적으로 바뀌었다는 응답이 44.8%로, 면접비 지급 여부는 지원 기업에 대한 이미지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체 응답자 10명 중 8명(84.2%)은 기업이 지원자에게 면접비를 지급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이들이 생각하는 적정 면접비는 평균 4만 원이면 적정하다고 조사됐다.

'구직자 면접비용'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구직자 면접비용'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