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원' 출신 이종걸 대표, 국정화반대문화제서 피아노 연주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가 6일 오후 7시 서울 종각에서 열릴 예정인 국정 교과서 반대 문화제에서 직접 피아노를 연주하기로 했다.

당 관계자는 “국정교과서 반대 집회를 딱딱한 정치집회가 아니라 시민과 공감하고 함께 즐기는 문화행사로 만들자는 취지에서 이 원내대표에게 피아노 연주를 부탁했다”며 “이 원내대표도 과격한 정치구호를 최대한 줄이고 피아노 연주로 시민들의 호응도를 높이자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새정치연합은 6일 문화제 연단에 실제 피아노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 원내대표측 관계자는 "문화제에서 정치 구호와 연설은 문재인 대표가 하는 것으로 최소화하면서 피아노 연주 등이 등장하는 문화축제의 장으로 만들자는데 이 원내대표가 동의했다“며 “아직 현장에서 연주할 곡은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예술전문학교인 ‘예원중학교’ 출신이다. 중학교 때까지 피아노 연주를 전공했다. 고등학교 때는 미술반을 하기도 했다. 그는 사석에서 “과거엔 예술적 재능이 뛰어나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전공을 하려니까 재능에 한계가 있었다는 걸 깨닫고 진로를 바꿨다. 지금도 딸과 가끔 협주를 하는데 ‘아빠, 예원 나온 것 맞아’라며 무안을 주기도 한다”고 말하곤 했다. 이 원내대표의 주변에선 “지금도 종종 지인들과 피아노 협주를 하는 등 수준급 연주 실력자”라고 전했다.

야당에선 이 원내대표 외에 성악을 전공한 문 대표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문화제에 나와 노래를 부르자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은 유세장에서 직접 섹소폰을 연주하기도 했고, 과거 공화당 후보였던 마이클 데일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는 밴드와 함께 기타를 연주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