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가맨 강현수, "과거 박경림과 러브라인은 사장님 콘셉트였다"


'슈가맨' 강현수
기사 이미지

`슈가맨` 강현수 박경림 [사진 JTBC `슈가맨` 강현수 방송 캡처]



가수 출신 사업가 강현수가 '슈가맨을 찾아서'에 출연해 화제다.

지난 3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 3회에서는 ‘그런가 봐요’ 브이원(V.One) 강현수와 ‘아마도 그건’ 최용준이 추억의 가수로 등장했다.

이 날 '슈가맨'에서는 방송인 박경림이 깜짝 게스트로 등장했고, 박경림이 과거 예능프로그램에서 강현수와의 러브라인 콘셉트를 언급했다.

유재석은 과거 자신이 진행하던 MBC '목표달성! 토요일-스타 서바이벌 동거동락'에서 박경림과 강현수의 러브라인대해서 말했다. 이에 박경림은 "(강현수가) 약간 인기에 편승한 정책을 한 것"이라고 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박경림과 얽히면 뜨던 시절이었다"며 박경림의 말에 공감했다.

강현수는 "당시 우연히 첫 촬영부터 박경림과 얽혔는데 재밌게 (방송이) 나갔다. 그래서 사장님이 만들어준 콘셉트다. 과한 콘셉트 때문에 비판도 받았다"고 털어놨다. 박경림은 "그때 많은 매니저들이 찾아왔었다. 강현수씨가 나를 좋아하는 식으로 나오면 내가 안받아주는 모습이 재미있을 거라고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경림은 "강현수씨는 정말 열심히 하셨다. 도와주고 싶을 만큼 진짜 노력하셨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기사 이미지

`슈가맨` 강현수 [사진 JTBC `슈가맨` 강현수 방송 캡처]


이날 로꼬와 함께 유재석 팀의 ‘쇼맨’으로 초대된 크러쉬는 “강현수 하면 ‘안대를 풀어주세요’가 생각난다”며 과거의 인기 프로그램 ‘게릴라 콘서트’를 언급했다.

이에 유재석은 “‘게릴라 콘서트’ 1호 실패자가 강현수였다”는 폭로로 큰 웃음을 안겼고, 애써 침착함을 유지한 강현수는 “생각보다 너무 많은 분들이 와서 울기도 했다”며 기억을 되짚었다.
“당시 나는 신인이었는데 ‘2000명이 안 모이면 은퇴하겠다’는 공약을 걸었다”고 과거를 회상한 그는 “내가 아니라 사장님이 정한 것”이라며 억울해했고, “실제 그것 때문에 은퇴한 것이냐”는 MC들의 질문에는 고개를 저었다.

공교롭게도 그 사건 이후 은퇴를 하게 된 것에 스스로도 놀라움을 표한 강현수는 “왜 사라졌는지…”라고 말끝을 흐리며 고민에 빠졌고, 얼마 뒤 “쇼 프로 이미지가 강해 앨범을 내도 들어줄 생각을 안 하더라”며 종적을 감추게 된 계기를 고백했다.

한편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슈가맨' 강현수
온라인 중앙일보
'슈가맨' 강현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