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정치가 국민 분열시켜선 안돼"…국정화 정국 발언, 복귀 가능성은?

기사 이미지

손학규 "정치가 국민 분열시켜선 안돼" [사진 중앙포토]


손학규 "정치가 국민 분열시켜선 안돼"

국정교과서 정국 속 목소리 낸 손학규 "정치가 국민 분열시켜선 안돼"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전 상임고문은 4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과 관련해 “국가의 역할은 학계 최고 권위자들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편찬할 수 있는 환경과 여건을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계은퇴를 선언한 뒤 전남 강진 토담집에 머물다 최근 카자흐스탄에서 해외 강연을 마친 손 전 고문은 이날 귀국길에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손 전 고문은 “우리 학생들은 편향되지 않은 역사교육을 받을 권리가 있고 기성 세대는 학생들에게 편향되지 않은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담보해줘야 한다”면서 “역사교과서는 학계 최고 권위자들이 집필할 수 있도록,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집필할 수 있도록 맡겨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인천공항에서 손 전 고문을 맞이한 강석진 전 언론특보는 “역사교과서는 정부가 주도하기 보다 학계 권위자들에게 맡기는 편이 바람직하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손 전 고문은 또 “정치가 국민을 분열시키는 일이 돼선 안 될 것”이라며 “정치는 국민을 통합시키는 일을 해야 하는 것이고 국민을 분열시키거나 갈등을 조장하는 일이 돼선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계은퇴 이후에도 끊이지 않고 있는 ‘손학규 역할론’과 관련해서는 “저와는 상관이 없는 얘기”라며 손사래를 쳤다.

강진에서 얼마나 더 머물 것인지에 대한 물음에는 “강진이 좋다. 강진 산이 더 지겨워서 못있겠다 하면 뭐…”라며 당분간은 더 체류할 뜻임을 밝혔다.

손학규 "정치가 국민 분열시켜선 안돼" 발언은 국정교과서 정국 속에 나온 이야기라서 화제가 되고 있다.

네티즌 들은 손학규의  "정치가 국민 분열시켜선 안돼" 발언을 두고 정계 복귀 가능성 여부에 궁금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손학규 "정치가 국민 분열시켜선 안돼"
온라인 중앙일보
손학규 "정치가 국민 분열시켜선 안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