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저유동성 종목 거래 인위적 활성화…착오주문도 구제


중소형주 등 유동성이 부족한 종목에 대해 시장조성자 제도가 도입된다. 주문 실수에 따른 손실 방지를 위한 거래안정화 장치도 마련된다. 한국거래소는 4일 금융위원회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유가증권시장 및 코스닥시장 업무규정 개정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시장조성자 제도 도입은 현재 주식시장에서 대부분의 유동성이 대형주에 집중되고 중소형주는 거래가 부진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거래소와 시장조성계약을 체결한 회원사는 양방향 조성호가 유지와 최소 호가 유지 등의 의무를 수행한다. 대상 종목은 연례 유동성 평가 결과 거래량 및 스프레드가 부진한 저유동성 종목 중에서 체결주기가 양호한 종목이다.

착오 주문에 따른 대량 손실을 방지하기 위해 호가 일괄취소제도도 도입된다. 착오 주문 발생 시 회원이 신청할 경우 해당 계좌의 미체결 호가를 일괄적으로 최소해 손실 확산을 예방하는 장치다. 시장가격과 상당히 괴리된 가격으로 성립된 착오매매를 회원이 신청할 경우 거래소 직권으로 구제하는 대규모 착오매매 구제 제도도 도입된다. 손실금액 100억원 이상이면 신청 가능하다.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r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