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업] 10년간 114에 가장 많이 물어본 번호는? 1위 '중국집'

기사 이미지

 
최근 10년 동안 114에 가장 많은 문의가 접수된 업종은 음식점으로 특히 중국음식점에 대한 문의가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14 번호안내서비스를 운영하는 KT CS와 KT IS가 4일 114 서비스 실시 80주년을 맞아 최근 10년간 114 번호 이용 통계를 공개한 결과다.

이 기간 동안 음식점에 대한 문의는 총 3억1316만5242건이었다. 음식점 중에서는 중국음식점 문의가 1억3023만982건으로 가장 많았다. 또 치킨 전문점(1억2214만8286건), 한식음식점(9113만8010건), 피자전문점(5974만8245건), 횟집(3208만738건)이 뒤를 이었다. 음식점에 이어 많이 찾는 업종은 보험회사(1억930만6444건), 콜택시(1억926만7971건), 병원(9980만9956건), 가전제품 수리점(8430만4424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114 문의가 평균적으로 가장 많았던 요일과 시간대는 월요일(10억9615만4017건), 오전 11∼12시(1억8200만3691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요일(5억2509만5356건)과 새벽 4∼5시(627만9378건)는 문의가 가장 뜸한 요일과 시간대였다.

지난 10년간 114 문의가 가장 많이 몰린 날은 2012년 8월28일이었다. 이날 태풍 볼라벤으로 인한 단전으로 관공서를 찾는 전화가 폭주하며 평시 대비 16% 많은 177만8709건의 전화가 걸려왔다.

114의 인사말은 지난 10년 동안 6차례 변경됐다. 이용자가 가장 많이 기억하는 인사말은 2006년 7월부터 2009년 1월까지 사용된 “사랑합니다, 고객님”이었다.

그동안 114 인사말은 “네네∼”(1990~1996년), “안녕하십니까”(1997년~2006년 6월), "편리한 정보 114입니다" (2009년 1월~2011년 7월), "행복하세요, 고객님"(2011년8월~2013년4월) 등이 사용됐다. 현재는 “네, 고객님”, “힘내세요, 고객님”,“‘반갑습니다” 등 3가지 인사말이 상황에 따라 혼용된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