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판짜는 홈플러스, MBK파트너스 지배구조 개편





【서울=뉴시스】이연춘 기자 = 홈플러스를 품은 MBK파트너스가 새판 짜기에 본격 돌입했다.



최근 MBK파트너스는 홈플러스의 지배구조를 변경한 데 이어 계열사 등기이사를 물갈이하며 경영권 장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홈플러스 매장 내 베이커리 등을 생산해온 홈플러스베이커리는 홈플러스홀딩스로 사명을 바꾸고 지주회사로 자리잡았다.



MBK파트너스 컨소시엄이 홈플러스홀딩스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산하에 홈플러스, 홈플러스스토어즈(옛 홈플러스테스코) 등의 계열사를 두는 구조다. 홈플러스의 지배구조는 'MBK파트너스-홈플러스홀딩스-홈플러스스토어즈-홈플러스'의 순으로 변경됐다.



여기에 홈플러스는 보유하고 있던 홈플러스홀딩스(옛 홈플러스베이커리) 지분 100%를 한국리테일투자(54.46%), 한국리테일투자2호(40.54%), CPP인베스트먼트(5%) 등에 전량 양도했다.



3개 회사는 MBK파트너스의 특수목적 법인으로 지배구조 변경을 위해 홈플러스홀딩스는 한국리테일투자, 한국리테일투자2호, CPP인베스트먼트에 각각 전환사채를 발행했다.



지배구조 변경과 함께 홈플러스는 기존 등기임원 중 도성환 홈플러스 사장을 제외한 나머지 사내이사를 모두 등기이사직에서 해임하고 MBK파트너스 인물로 신규 선임했다.



사내이사에는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과 김광일 MBK파트너스 대표, 박태현 MBK파트너스 부사장, 민병석 MBK파트너스 전무, 김수이 CPP인베스트먼트 아시아사모투자 부문 대표 등이 새로 이름을 올렸다.



사외이사로는 임채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선임됐으며 감사로는 이인경 MBK파트너스 전무(최고재무책임자)가 선출됐다.



또한 도성환 홈플러스 대표가 홈플러스를 비롯해 홈플러스홀딩스, 홈플러스스토어즈의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이번 MBK파트너스의 새판짜기를 두고 도 대표의 경영행보에 힘이 실릴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결과적으로 MPK파트너스가 도 대표를 홈플러스그룹의 대표이사로 선임하면서 도 대표 체제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행보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MPK파트너스의 인수 기업 사례를 보면 기존 임원에 대한 물갈이보다는 기존 임원 인사의 최대한 역량을 이끌어내는 등 경영 참여를 직접적으로 나서지는 않는다"고 분석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영국테스코 2명, 홈플러스 2명에서 배분하던 임원을 새주인인 MBK파트너스가 맡게 된 것일 뿐 기존 업무에는 변함이 없다"며 "MBK파트너스에서 현 경영진의 업무능력을 인정해 신임했고 업무에 매진하라는 뜻으로 보고있다"고 말했다.



lyc@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