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여, "민생과 경제 신경써야" vs. 야, "민생 말할 자격 없어"


역사교과서 국정화 확정 고시가 발표된 후 여야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국회는 본회의와 상임위원회 일정 등이 이틀째 파행되고 있다.

4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새정치민주연합 김태년 의원은 "새누리당은 민생을 말할 자격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국민들을 극심한 스트레스 상태로 몰아넣으면서까지 무리하게 국정화를 강행해놓고 느닷없이 민생을 얘기하는 것은 누가 들어도 우스운 얘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국론 분열에 대해 집권세력과 대통령이 사과하고 국정화를 하루빨리 철회하는 것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주장했다.

함께 출연한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은 길은 “국정화를 통해서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집필진과 교과내용이 마련돼야 하고, 이를 국정화로 할 것이냐 검인정을 할 것이냐는 행정부의 권한이지 국회의 권한이 아니다”라며 “민생과 경제는 단 하루도 멈출 수 없고, 국회가 다시 본연의 기능인 입법과 예산 기능을 담당해서 국민들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야당 간사인 김 의원과 새누리당 역사교과서개선특별위원회 전략본부장인 권 의원은 전날 발표된 황교안 국무총리 담화에 대해서도 논쟁을 벌였다. 김 의원은 “총리가 교과서를 전혀 보지 않았거나 보고도 거짓말을 했다면 심각한 국민 사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총리가 좌편향 교과서 사례로 제시한 두산동아 교과서에도 6·25전쟁 남침이 명확하게 기술돼있다는 주장이다.

이에 권 의원은 “남침이라는 표현이 있어도 그 뒤에 묘하게 편집하고 서술해 6·25전쟁의 책임이 남북한 모두에게 있는 것처럼 보인다”며 “이런 교과서를 어떻게 객관적인 서술이라고 주장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라고 반박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