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국정교과서 정국 속 목소리 낸 손학규 "정치가 국민 분열시켜선 안돼"

기사 이미지

[손학규 사진=중앙일보 권혁재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전 상임고문은 4일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과 관련해 “국가의 역할은 학계 최고 권위자들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편찬할 수 있는 환경과 여건을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계은퇴를 선언한 뒤 전남 강진 토담집에 머물다 최근 카자흐스탄에서 해외 강연을 마친 손 전 고문은 이날 귀국길에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손 전 고문은 “우리 학생들은 편향되지 않은 역사교육을 받을 권리가 있고 기성 세대는 학생들에게 편향되지 않은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담보해줘야 한다”면서 “역사교과서는 학계 최고 권위자들이 집필할 수 있도록,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집필할 수 있도록 맡겨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인천공항에서 손 전 고문을 맞이한 강석진 전 언론특보는 “역사교과서는 정부가 주도하기 보다 학계 권위자들에게 맡기는 편이 바람직하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손 전 고문은 또 “정치가 국민을 분열시키는 일이 돼선 안 될 것”이라며 “정치는 국민을 통합시키는 일을 해야 하는 것이고 국민을 분열시키거나 갈등을 조장하는 일이 돼선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계은퇴 이후에도 끊이지 않고 있는 ‘손학규 역할론’과 관련해서는 “저와는 상관이 없는 얘기”라며 손사래를 쳤다.

강진에서 얼마나 더 머물 것인지에 대한 물음에는 “강진이 좋다. 강진 산이 더 지겨워서 못있겠다 하면 뭐…”라며 당분간은 더 체류할 뜻임을 밝혔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