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건] 집에서 가짜 공진단 만든 40대 입건



집에서 만든 가짜 공진단을 약효가 있다고 속여 판 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청주청원경찰서는 4일 산수유·꿀·산양산삼 등을 반죽해 만든 가짜 공진단을 인터넷 카페를 통해 판매한 혐의로 안모(4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결과 안씨는 지난 2월부터 청주시 흥덕구에 있는 자택에서 공진단을 만들어 한 박스에 10~15만원씩 1750여 만원을 팔았다. 가짜 공진단이 ‘노화를 방지하고 기억력이 향상된다’고 허위 광고도 했다.

공진단은 녹용과 당귀·산수유·사향 등을 섞어 만든 약재로 알려져 있다. 평소 약초에 관심이 많았던 안씨는 주변에서 공진단을 만드는 방법을 듣고 제조 방법을 알아냈다. 식품위생법상 관할관청에 허가를 받지 않고 식품을 제조하거나 판매할 수 없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