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건] 병원 진료시스템 몰래 접속한 간호조무사, 보험설계사와 짜고 억대 사기


병원의 전자 진료시스템에 몰래 접속해 억대 보험금을 타낸 보험설계사와 간호조무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은 4일 사기 등 혐의로 보험설계사 김모(59·여)씨와 간호조무사 이모(35·여)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9월까지 허위 병원 진단서 등을 만들어 보험금 1억1000만원을 타낸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보험설계사 김씨가 자신의 고객 정보를 간호조무사 이씨에게 넘겨주면, 이씨는 병원의 전자진료차트시스템에 의사 계정으로 접속해 허위 진단서와 입·퇴원 확인서, 영수증 등을 만들어 출력한 뒤 다시 김씨에게 넘겼다. 김씨는 이 같은 허위 서류를 바탕으로 보험금을 청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방법으로 1억1000만원을 타낸 이들은 고객에게 수령한 보험금의 50%를 주고 나머지 50%는 자신들이 나눠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전자진료시스템의 계정 관리가 허술한 점을 노린 범죄"라며 "병원 측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