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월 외환보유액 3696억달러, 전월 대비 14억9000만달러 올라 … 왜?

기사 이미지

‘10월 외환보유액 3696억달러’ [사진 중앙포토]


‘10월 외환보유액 3696억달러’

10월 외환보유액 3696억달러로 증가했다.

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10월 말 외환보유액은 3696억 달러로 한 달 전에 비해 14억9000만 달러의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한국은행은 이를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늘어나면서 외환보유액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올해 1월부터 계속 증가해 6월 3747억5000만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이후 7~8월 연속 감소한 바 있다.

자산 유형별로는 국채와 정부기관채, 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MBS, ABS) 등 유가증권이 3346억 달러로 전월 대비 2억6000만 달러 늘었다. 예치금은 253억4000만 달러로 12억6000만 달러로 증가했다.

특별인출권(SDR)은 34억4000만 달러로 3000만 달러 줄었다. 국제통화기금(IMF) 포지션은 14억3000만 달러, 금은 47억9000만 달러로 모두 전월과 같았다.

한편 9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3681억 달러)는 중국과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스위스, 대만, 러시아에 이어 7위였다.

‘10월 외환보유액 3696억달러’
온라인 중앙일보
‘10월 외환보유액 3696억달러’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