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대만 첫 정상회담"…1949년 분단 후 첫 정상회담


'1949년 분단 후 첫 정상회담'
기사 이미지

중국 시진핑 주석(왼) 마잉주 대만 총통(우) `1949년 분단 후 첫 정상회담` [사진 중앙포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대만 마잉주(馬英九) 총통이 만난다. 중국과 대만 정상이 만나는 건 양국이 1949년 분리된 후 66년만에 처음있는 일이다. 아사히 신문은 4일 호외를 통해 “마잉주 총통이 7일 싱가포르를 방문해 시진핑 국가 주석과 회담한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6~7일 동남아 국가 순방이 예정되어 있다.
아사히에 따르면 천이신(陳以信) 대만 총통부 대변인은 “이번 회담의 목적은 양안 관계를 공고히하고 대만 해협의 현상 유지 정책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회담은 이뤄지지만 협정 서명이나 공동 성명 발표는 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는 중국과 대만이 서로를 국가로 인정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번 만남은 네덜란드 상설중재재판소(PCA)의 필리핀의 남중국해 문제 중재 결정에 대해 대만이 “인정불가” 방침을 밝힌 후 이뤄져 배경이 주목된다. 남중국해 문제에서 중국과 대만의 이해가 일치하며 협력의 가능성이 생겼기 때문이다. 중국 외교부는 2일 정례브리핑에서 “양안(兩岸ㆍ중국과 대만) 중국인들은 모두 국가의 영토주권과 해양권익을 함께 수호할 의무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논평했었다.

아사히는 “마 총통은 2008년 취임 후 중국과 관계 개선노력을 계속해 왔다”며 “지난해 베이징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에서도 정상회담을 모색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번 회담은 내년 1월 대만 총통 선거를 앞두고 지지율을 높이기 위한 포석”이라고 회담 성사 배경을 분석했다. 현재 대만 집권당 국민당은 총통선거 지지도에서 민진당에 크게 뒤진 상황이다.

대만정부는 4일 샤리옌(夏立言) 본토문제담당 장관이 이번 회담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5일 마잉주 총통이 직접 외신기자들에게 구체적인 배경을 밝힐 것이라고 발표했다.


'1949년 분단 후 첫 정상회담'
온라인 중앙일보
'1949년 분단 후 첫 정상회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