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NS 논란' 장성우 중징계, 50경기 출장정지+벌금 2천만원…전 여친 폭로에 결국

기사 이미지

KT위즈, SNS 논란 장성우 중징계 [사진 중앙포토]

'SNS 논란' 장성우 중징계

KT위즈, 'SNS 논란' 장성우에 중징계...50경기 출장정지 및 벌금 2천만원

KT 위즈의 포수 장성우(25)와 투수 장시환(28)이 최근 전 여자친구들로 인해 불거진 'SNS 논란'으로 징계를 받았다.

2일 KT위즈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장성우에 대한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어 2016시즌 50경기 출장정지 및 연봉 동결, 벌금 2천만원의 징계를 확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KBO 야구규약 제14장 유해행위 제151조 품위손상 행위'에 따라 장성우에게 책임을 물었다"고 밝혔다.

또한 KT위즈는 같은 SNS 논란을 불러온 투수 장시환(28)에게는 사생활 관리 소홀의 책임을 물어 사회봉사활동 56시간을 부과할 것으로 알려졌다.

구단에 앞서 KBO도 이날 상벌위원회를 열고 장성우에게 유소년야구 봉사활동 120시간과 사회 봉사활동 120시간의 제재를 부과했다.

KBO는 "장성우가 프로야구 관계자들을 비방하는 내용을 SNS에 직접 올린 것이 아니라 타인을 통해 사적인 대화가 노출되었다고 하지만, 해당 사실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고 자신이 이를 대부분 인정했다"고 전했다.

또한 KBO는 "앞으로 SNS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는 등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면 강력히 제재할 방침"이라며 "아울러, KT 구단에도 선수단 관리의 책임을 물어 경고 조치한다"고 전했다.

KT위즈는 전문가를 초청하여 인성교육을 월 1회 실시하고, 선수 포상 및 징계 강화 등 구단 내규를 재정비할 예정이다. 또 약물, 도박, SNS 등으로 심각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구단 이미지를 훼손하면 '원-아웃'(One-Out) 제도를 적용, 퇴출 등 징계 수위를 높인다.

한편 장성우는 전 여자친구가 SNS를 통해 스마트폰 메신저로 나눈 대화를 폭로하면서 파문을 일으켰다. 특히 대화 내용 중에는 코칭스태프, 동료들, 팬, 치어리더, 리포터 등을 비하하는 내용이 포함돼 논란이 커졌고, 장성우는 지난달 16일 구단을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현재 장성우는 익산에서 실시되는 마무리 훈련에 참가하지 못하고, 두문불출하며 반성의 시간을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NS 논란' 장성우 중징계
온라인 중앙일보
'SNS 논란' 장성우 중징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