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보 교육감 “국정 교과서 못쓰게 할 것”

정부의 확정고시 발표로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움직임도 세졌다. 진보 성향의 시·도 교육감들은 ‘대안교과서 개발’ 등으로 학교에서 국정교과서를 사용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은 “정부가 역사 해석을 독점하겠다는 것은 독재로의 회귀다. 학생들이 균형 잡힌 역사인식을 확립할 수 있도록 타 시·도 교육청과 함께 대안교과서를 포함한 다양한 역사교육 자료를 개발·활용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시·도교육감협의회장인 장휘국 광주시교육감도 “다른 시·도 교육청과 함께 역사교육을 보완할 수 있는 다른 선택교과를 개설하고, 교육감 권한인 인정도서를 공동 개발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대안교과서 개발해 맞서기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학생의 날(11월 3일)에 자행된 역사쿠데타는 정권의 자멸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7일 전국대의원회의를 열고 연가투쟁이나 대안교과서 개발 등 구체적인 투쟁 계획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현재의 역사 교과서를 검정·심사한 이태진(72·서울대 명예교수) 전 국사편찬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의 자유민주 역량을 검인정 개선을 통해 키워 나갈 수 있다는 게 내 기본 입장”이라고 말했다.

 460여 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이날 오후 7시 서울 청계광장에서 ‘올바른 역사 교과서 추진 저지 결의대회’를 열고 시민 500여 명과 함께 촛불시위를 벌였다. 한편 자유청년연합·어버이연합·탈북어버이연합 등은 광화문 일대에서 ‘국정화 환영’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화는 올바른 역사교육의 시작”이라고 주장했다.

신준봉·조혜경 기자 infor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