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능 근현대사 문항, 교과서 비중 준만큼 줄어

현재 초등 5학년과 중학교 2학년부터 국정으로 바뀌는 새 역사 교과서를 사용한다. 초등 6학년과 중학교 3학년 이상은 기존 검정교과서를 졸업할 때까지 그대로 쓴다.

현 초5·중2부터 배우는 국정교과서
국정이든 검정이든 입시 부담 비슷

학생과 학부모가 궁금할 내용을 문답으로 풀어 봤다.

 - 고교에서 한국사는 몇 학년에 배우나.

 “몇 학년 몇 학기에 가르칠지는 학교 재량이다. 대부분 학교는 1, 2학년에 주로 가르친다. 2017년 신입생은 최소 6 단위(한 단위는 한 학기에 주당 한 시간의 학습 분량)를 배운다.”

 - 국정교과서가 나오면 지금보다 배워야 할 내용이 줄어드나.

 “학습해야 할 절대 분량은 국정이나 검정이나 마찬가지다. 현재도 학생들은 검정 8종 중 학교에서 채택한 한 권만으로 공부했다. 다만 교과서 분량은 다소 줄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들은 기존 검정교과서가 평균 400쪽이 넘고 인명·단체명이 너무 많아 한국사를 어려워한다고 밝혔다.”

 - 내년 수능(현재 고2)부터 한국사가 필수로 바뀐다. 수능 한국사 성적은 어떻게 나오나.

 “절대평가 9등급제를 적용한다. 절대평가 등급(원점수 90점 이상 1등급)만 제공하고 백분위 점수는 공개하지 않는다. 90점이나 100점 모두 1등급일 뿐이다.”

 - 입시 부담은.

 “한국사가 영어와 마찬가지로 절대평가제로 성적이 산출된다는 점에서 한국사가 유독 어렵게 출제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 학생들이 느끼는 준비 부담은 국정이냐, 검정이냐의 문제가 아니라 어떻게 출제하고 어떻게 채점하느냐에 달려 있다.”

 - 근현대사 비중은.

 “기존 교과서는 근대 이전과 이후(근현대)가 50% 대 50% 정도였다. 교육부는 근현대사의 비율을 40% 정도로 낮출 것이라고 밝혔다.”

 - 수능 출제에도 변화가 있나.

 “원칙적으로 수능은 교과서에 할애된 서술 비중을 출제 문항의 비율에 반영한다. 근현대사 관련 문항도 다소 줄어들 것이다.”

천인성·백민경 기자 guch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