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우여 “집필진, 검정 때보다 2배 늘리고 독립성 보장”

기사 이미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앞줄 가운데)와 원유철 원내대표(오른쪽 둘째) 등 의원들이 3일 의원총회에서 ‘올바른 역사 교과서 만들기와 민생·경제활성화 법안 처리’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황우여 부총리는 “(국정) 역사 교과서는 역사학자 중심으로 집필하고 검토하되 근현대사에서는 정치·경제·문화 등 다른 분야 학자들도 일정 부분 보완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기존 검정 교과서 때보다 배 이상 되는 집필진이 투입되며, 해당 집필진이 충분히 독자성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국정화 로드맵’ 일문일답
“교과서 검증은 국사편찬위가 맡고
내용 미리 알려 국민 뜻 반영할 것”


 - 올바른 역사는 무엇이며 누가 판단하나.

 “현재의 (검정) 교과서는 헌법 가치에 부합하는 국가 정체성과 자긍심을 부여하는 데 미흡하다고 본다. 이제 현안은 ‘정말 좋은 교과서를 만들 수 있느냐’ ‘어떤 교과서가 좋은 교과서냐’ 이다. 검증은 교육부가 주관하되 국사편찬위원회 심의위원회가 맡아서 하고, 교과서 내용은 사전에 웹을 통해 전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민과 함께 검증해 대다수 국민의 의사가 잘 반영되도록 하겠다.”

 - 검정 교과서도 교육부가 승인한 것 아닌가.

 “(이영 차관 답변) 검정발행 제도 자체가 실패했다고 판단한다. 검정발행 제도하에서 여러 가지 다양성이 존중되고 그 안에서 자정 기능이 발휘되길 기대했다. 하지만 여전히 고쳐지지 않고 있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교육부도 일정 정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 역사학자들의 집필 거부가 상당한데.

 “ 집필자 선정은 국편이 할 일이다. 당연히 집필과 검토는 역사학자가 주가 될 것이다. 그런데 근현대사에 있어서는 정치·경제·문화와 같은 사회 부분이 전체적으로 같이 움직이기 때문에 일정 정도 다른 학문 분야 사람들이 보완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기사 이미지

 - 5일 하겠다던 확정고시를 앞당긴 이유는.

 “교육부 실무선에서 관보 게재 문제를 이유로 5일 정도로 예정하는 게 좋다고 한 건 사실이다. 하지만 전자관보로 확정고시를 대신하기로 하면서 문제가 해결됐고, 행정예고 기간에 충분한 의견 검토를 했다. 행정절차적인 문제만 해소된다면 행정예고 등의 취지에 비춰 (확정고시를) 지체 없이 하는 것이 옳다고 봤다.”

글=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사진=김상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