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외교장관, 14년 만에 이란 간다

기사 이미지

윤병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오는 7일 이란을 방문한다. 외교부 선남국 부대변인은 3일 브리핑에서 “이란 핵 협상 타결 이후 북한 핵 문제가 국제사회의 가장 큰 도전으로 부각된 상황”이라며 “윤 장관은 이란 방문을 통해 북한 비핵화 노력을 가속화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에 대화를 통해 핵 문제를 풀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 외교장관의 이란 방문은 2001년 8월 한승수 당시 외교통상부 장관 이후 14년 만이다.

 이란과 주요 6개국(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국+독일)은 지난 7월 이란의 핵 개발 활동 중단과 국제사회의 대이란 제재 해제를 골자로 하는 ‘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합의했다. 윤 장관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을 예방하고,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교장관과 양자회담을 하며 이란 핵 합의 이행 상황을 의제로 대화할 예정이다.

한국이 동참했던 대이란 국제 제재가 해제될 것인 만큼 양국 간 경제·무역관계 정상화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이란은 1962년 수교했고, 현재 교민 350여 명이 거주 중이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