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한·일, 위안부 협의 가속화 환영”

미국 정부는 2일(현지시간) 한·일 정상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국무부, 2일 정상회담 평가

엘리자베스 트뤼도 국무부 공보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민감한 문제를 풀기 위한 노력을 가속화하기로 동의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서울에서 열린 한·일·중) 3국 정상회의를 환영하고 관계 증진을 위한 노력을 지지한다”며 “3국의 강력하고 건설적인 관계가 역내 평화와 안정에 기여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미국 내 동아시아 전문가들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한·일 정상 간 합의를 진전으로 평가하면서도 앞으로가 더 어려우면서도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프랭크 자누지 맨스필드재단 대표는 “아베 총리는 자신의 말에 행동을 일치시켜야 하고 한국은 이를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은 “비록 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 해법이 나오지는 않았고 나올 가능성도 쉽지 않아 보이지만 희망컨대 양국이 긴장을 해소하기 위한 단계를 밟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콧 스나이더 미국외교협회(CFR) 연구원은 “양국이 현안을 다룰 공동의 접근을 시도하기 위한 내용물은 나와 있지만 현재로선 다음 단계로 나가기 위한 정치적 의지가 없다”고 우려했다.

 한민구 국방장관이 방한한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과 함께한 기자회견에서 “남중국해에서 항해의 자유가 보장돼야 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선 평가가 엇갈렸다. 데이비드 스트로브 스탠퍼드대 한국학연구소 부소장은 “한 장관의 언급은 한국 입장에선 남중국해에 대한 분명한 의사 표현”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는 “개인적인 견해로는 한국이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 보다 강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