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막 열병합발전소는 공해 시설” vs “유해물질 배출 없어”

고형폐기물연료(SRF)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둘러싼 강원도 원주시 문막읍 주민들의 갈등이 정치권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

새누리 의원, 여론조사로 결정 제안
원주시장 “주민 의사로 결정” 반박

 새누리당 김기선 의원(원주갑)은 지난달 30일 열병합발전소 건립을 여론조사로 결정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이날 원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주시장은 폐타이어를 친환경연료라 하고, 법에 의해 명백히 규정된 대기오염 배출시설을 친환경발전소라 하고 있다” 고 지적했다.

 이에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인 원창묵 원주시장은 즉각 보도자료를 내고 반박했다. 원 시장은 “열병합발전소 위치는 주민 의사에 따라 결정된 것”이라며 “토지 보상이 상당히 진행됐는데 여론조사로 결정하자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원주 문막읍 SRF 열병합발전소 반대 대책위원회’ 소속 이장 3명은 지난달 12일 문막읍장으로부터 해임 통보를 받았다. 이에 대책위 측은 “반대 여론을 묵살하고 대책위를 해체하려는 행정 횡포”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전민식 문막읍장은 “원주시 이·통·반 운영 조례 등에 형사 사건으로 기소되면 해임할 수 있다는 규칙이 있다”며 “이들 이장은 지난 3월 시청 앞에서 열린 SRF 열병합발전소 반대 불법집회를 연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받았다”고 했다.

 원주시는 문막읍 궁촌리 일대 239만㎡에 조성하는 화훼특화관광단지에 열을 공급하기 위해 2017년까지 열병합발전소를 지을 계획이다. 일부 주민들은 “폐타이어 등 공해물질을 발전소 연료로 쓴다”며 반대하고 있고, 원주시는 “폐타이어는 사용하지 않아 배출되는 유해물질이 거의 없다”는 입장이다.

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