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원 삼성 vs 경기장 관리재단, 광고집행권 놓고 벼랑 끝 대립

기사 이미지

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은 수원월드컵경기장을 홈으로 쓰는 수원 삼성과 협의 없이 경기장 광고를 유치했다가 갈등을 빚고 있다. [사진 수원 삼성]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하 수원)과 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이하 재단)이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리그 홈 경기의 광고집행권을 놓고 팽팽히 맞서고 있다.

월드컵 축구장 난간 광고판 설치 등
재단, 구단이 원하는 반값에 마케팅
수원 “홈구장 광고, 구단 고유 권리”
최악의 경우 경기장 이전도 고려

 “홈 경기장의 광고는 홈팀의 고유 권리”라는 수원의 주장에 대해 재단측은 “재단이 경기장의 운영 주체다. 왈가왈부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수원 구단은 “최악의 경우 수원월드컵경기장을 포기하고 수원종합운동장으로 경기장을 옮길 수도 있다” 며 배수의 진을 치고 있다.

 수원은 올 시즌 초대권 등 공짜표를 근절해 유료 관중 비율에서 K리그 클래식 1위에 올랐다. 그러나 최근 재단과의 갈등으로 한숨이 깊어졌다. 연고지 프로축구단의 광고영업권을 보장하는 여타 경기장과 달리 재단이 장내에 별도의 광고물을 설치해 구단의 광고 영업을 방해하고 있기 때문이다.

 재단은 수원과 협의 없이 지난 2004년부터 수원월드컵경기장 2층 난간에 독자적인 광고를 시작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홈서포터스석 2층과 전광판 하단에도 광고를 추가로 붙였다. 경기장에 입주했던 팔달구청과 웨딩홀이 떠나가 부족해진 임대 수입을 축구경기를 통해 만회하겠다는 생각이었다. 최근에는 경기장 주전광판 하단부에 LED 광고판도 설치 중이다. 이 과정에서 재단은 광고비 단가를 대폭 낮췄다.

수원 구단은 울상이다. 수원 관계자는 “재단 측이 업계에 요구하는 광고비는 기존에 구단이 제시하는 금액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광고주가 어느 쪽을 선택할 지는 불을 보듯 뻔한 노릇”이라면서 “구단이 오랜 기간 시장조사와 협상을 거쳐 형성한 광고 단가를 단번에 무너뜨리는 시장 교란 행위”라고 말했다.

 재단의 이중적인 태도도 논란거리다. 재단은 축구대표팀 A매치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등 외부에서 유치한 대회를 치를 땐 대회 규정을 따라 자신들이 수주한 광고를 천으로 가린다. 오는 1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미얀마와의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예선 경기 때도 구장 광고는 천으로 덮고 AFC 공식 스폰서 업체들의 광고만 노출하기로 했다. 오직 K리그에서만 자신들이 유치한 광고를 노출한다. 수원 관계자는 “A매치 광고 노출 규정을 준수하는 재단이 K리그의 법은 무시하는 건 연고지 프로축구단을 상대로 갑질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체부는 지난 1월 “국내 프로스포츠 팀들의 안정적인 마케팅을 위해 스포츠산업진흥법 내 경기장 임대 관련 조항을 고치겠다”고 밝혔다. 강은희 새누리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률 개정안은 여야 모두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개정 법률안이 시행되면 프로스포츠 구단들은 향후 연고 구장을 지방자치단체로부터 25년까지 장기 임대할 수 있다. 하지만 강제성이 없는 ‘권장사항’인 만큼 실효성에 의문을 나타내는 의견이 많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