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수출대금 위안화 결제 3.4% … “인센티브로 기업 유도를”

기사 이미지

중국 금융 불안으로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의 성장세가 꺾였다. 지난해 12월1일 김한조 하나금융지주 부회장(당시 외환은행장), 쩌우창팅 중국대사관 공사, 최경환 부총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권선주 기업은행장(왼쪽부터)이 개장식에 참석했다. [뉴시스]

지난해 12월 서울에 개설된 원·위안화 직거래 시장의 성장세가 한풀 꺾였다. 기업의 수요가 부족한 가운데 중국 금융시장에 대한 불안감이 커진 탓이다. 한·중 정상이 합의해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이뤄질 중국 상하이 직거래 시장 개설이 원·위안화 거래 활성화의 계기가 되려면 기업 수요 증대 노력이 필수적이라는 지적이다.

내년 상하이에도 원·위안 직거래장
은행뿐 아니라 기업 찾게 만들어야

 3일 서울외환시장에 따르면 올 10월 원·위안화 일일 평균거래액은 26억4000만 달러다. 개설 첫 달인 지난해 12월 8억8000만 달러를 기록한 거래액은 올 5월에 33억 달러, 6월 32억9000만 달러까지 증가했다. 하지만 위안화 평가 절하 ‘쇼크’로 8월 거래액이 16억9000만 달러로 급감했다. 이후 다소 회복했지만 5~6월 수준에 이르지 못했다. 최근 거래량 회복도 다음달 ‘마켓메이커’ 재선정을 앞두고 은행이 거래 실적을 늘린 결과다. 정부와 한국은행은 지난해 12월 직거래 시장을 조성하면서 12개 시중은행에 ‘마켓메이커’ 권한을 부여했다. 외환건전성 부담금 경감과 같은 인센티브를 주며 거래를 활성화하려는 목적이다.

 실제 기업간 무역거래에서 위안화 거래는 여전히 외면받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 3분기 중국 수출 대금 중 위안화 결제비율은 3.4%에 그쳤다.

홍성우 기업은행 자금운용부 대리는 “위안화 직거래 고객 중 기업 고객은 극히 미미하다”며 “달러화 결제에 익숙한 기업이 굳이 위안화 결제로 바꿀 이유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만수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실제 기업 수요가 부족한데다 중국 시장 불안이 직거래 시장 참여를 더욱 꺼리도록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은행끼리만 사고파는 ‘반쪽 시장’으로의 전락을 막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석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한중 정상이 만난 뒤 이뤄진 직거래 시장 개설 발표가 ‘이벤트’가 되지 않으려면 정부의 신속한 후속 조치가 필요하다”며 “마켓메이커에 참여하는 은행처럼 기업에도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 등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인창 기획재정부 국제금융정책국장은 “실수요 비중이 크지 않은 점은 정부로서도 아쉬운 부분이지만 기업의 직거래 시장 참여를 유도하는 게 쉽지 않은 일”이라며 “기업이 시장 참여시 겪는 각종 애로를 청취하고 이를 개선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